근적외선 치료 요법 연구

November 14, 2017

 

Neuro-Luminance 사의 Theodore Henderson 박사는 우울증과 외상성뇌손상 동반질환(comorbid) 환자에게  근적외선 치료 요법 (near-infrared light therapy, NILT)이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를 2017년 9월 Frontiers in Psychiatry에 발표 [1]

 

Henderson 박사는 2016년 근적외선이 조직을 관통하고 광자 에너지의 일부는 미토콘드리아에 도달되고, 특정 파장의 빛은 시토크롬 C 산화 효소에 의해 흡수되어 ATP생산증가 등을 일으킨다는 근적외선 치료 기전의 가설을 제기 [2]

 

이번 후속연구로 근적외선 치료 요법이 안전하고 효과적이며 신속한 치료법이 될 수 있다는 흥미로운 가능성을 제기

[1] Henderson, Theodore A., and Larry D. Morries. "Multi-Watt near-infrared Phototherapy for the Tre

atment of comorbid Depression: an Open-label single-arm study." Frontiers in Psychiatry 8 (2017): 187.

https://www.frontiersin.org/articles/10.3389/fpsyt.2017.00187/full

 

[2] Henderson, Theodore A. "Multi-watt near-infrared light therapy as a neuroregenerative treatment for traumatic brain injury." Neural regeneration research 11.4 (2016): 563.

http://www.nrronline.org/article.asp?issn=1673-5374;year=2016;volume=11;issue=4;spage=563;epage=565;aulast=Henderson

Share on Facebook
Share on Twitter
Please reload